top of page

2023. 3월의 요코하마 JAPAN GOLF FAIR 탐방

일본 요코하마에서 3.10~12 총 3일간 열렸던 JAPAN GOLF FAIR 골프 박람회를 다녀온 후기입니다. 몇 년간 코로나로 침체된 분위기였지만 올해는 작년보다 2배 규모로 대형 브랜드들도 많이 전시해서 볼거리 많고 좋았습니다.

금요일 오전 비행기 타고 가서 금요일 오후, 토요일 오전만 관람했네요. 일요일 저녁 귀국하기 전에 아침부터 간단한 관광을 한 일본 후기입니다. DAY 1 FRIDAY


김포 공항을 새벽부터 나가서 8시 비행기 타고 하네다 공항에 2시간 후 도착. 날씨는 당시 국내보다 약간 더 따듯하더군요.



호텔에 짐을 맡기고 바로 건너편에 있는 PACIFICIO 센터로 걸어서 2분 이동.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골프 박람회가 3년 만에 다시 원래 규모로 열린다고 해서 기대가 컸습니다.

출구 입구를 철저히 관리하는 JGF2023. 당일 입장료는 1000엔.

첫날은 한국 브랜드 위주로 구경했습니다. 테크스킨 골프는 다양하고 화려한 골프 액세서리로 많은 인기를 끌었네요.



국산 골프장갑 회사인 엑스글러브도 참석. 뛰어난 착용감 및 디자인으로 많은 관객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듯.


특히, 테크스킨 홀로그램 제품이 인기가 많더군요. ^^ 타사 진행원들도 우르르 몰려와서 '카와이~' 외쳐대더군요. 왠지 일본 시장에 딱 맞는 브랜드인 것 같았습니다.




골프 스윙에 있어서 템포와 임팩트를 가장 자연스럽고 효율적으로 깨닫게 해주는 K-Timing 스윙 트레이너! 발명가 김덕규 대표님이 세계로 나가기 위한 첫걸음은 대성공적으로 보입니다. ^^

일본에 거주하는 친구에 의하면 신기하게도 골프 시뮬레이터 (스크린골프) 찾기가 어렵다더군요. 하지만 조만간 골프존이 일본의 골프 문화에 큰 변화를 일으킬 듯!


DAY 2 SATURDAY



첫날은 오후에 가서 여권을 보여주고 당일 패스를 1000엔에 구매했습니다. 다음 날 10시에 갔더니 벌써 구름처럼 몰린 관객을 줄 세워 질서 있게 들여보내는 모습. 일본 사람들은 참 줄 서기를 좋아하는 것 같네요. 식당, 전철, 에스컬레이터 등 모두 얌전히 줄을 지켜 서있더군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브리지스톤 골프 부스도 일본 브랜드 자존심을 지키듯 상당히 큰 규모로 나왔더군요. 하지만 아쉽게도 신제품들이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상품을 위해 QR코드 열심히 찍어가면서 퀴즈 풀었는데 고작 볼 마커 한 개 ㅠㅠ... 타이거 형님이 사용하는 투어 B! 좋아요~ 투어 캐디백도 탐나네요.



타이거가 스텔스2로 멀리 친다고 하니 로리도 바로 스위치 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에서 온 FINED-TUNED 퍼터 브랜드. 다양한 헤드 디자인에 페이스 각도와 호젤을 다양하게 피팅해서 개인에게 딱! 맞는 제품을 구사해 준다는 게 포인트입니다. 실물이 아주 멋지고 묵직한 맛이 일품이네요.



점심 후, 박람회 나와서 신주쿠로 향했습니다. 일본 지하철과 기차 시스템은 세계 최고라고 알려졌지만 어딘가 약간 올드하게도 느껴지네요. 또한, 수많은 로컬, 급행, 특급 열차 등등 매우 복잡합니다. 정신 바짝 차려서 지도 잘 보고 찾아가야 했지요.



신주쿠에 위치한 유명한 빅토리아 골프 백화점은... 더 이상 메인이 아니라네요. 락뽕기에 새롭게 거대한 VICTORIA GOLF가 단층으로 열렸다는데 아쉽게도 시간 상 못 가봤네요. 각 층마다 골프 용품이 가득하며 간단히 영상도 찍었습니다만, 거의 대중 브랜드들만 취급합니다.



빅토리아 골프 옆에 있는 타카시마야 백화점의 골프 브랜드도 둘러봤습니다. 솔직히, 전시된 브랜드와 패션은 더 이상 한국 백화점을 못 따라오는 것 같았습니다. 사진을 찍는 게 허락되지 않아서 요즘 국내에 알려지기 시작하는 BRIEFING 브랜드만 찰칵.


DAY 3 SUNDAY




일본은 택시비가 비쌉니다. 몇 km밖에 택시 타고 차이나타운으로 이동하는 게 약 15,000원 나오네요.



거의 20년 전에 와봤는데 일본에 삼국지 관우를 모시는 사당이 있다는 게 신기했습니다. 중국, 일본, 한국인 모두 많네요.



다시 택시 타고 근처에 동키호테 메가점 방문! 정말 없는 게 없네요. 특히 주류가 매우 저렴해서 좋았습니다. 간단 쇼핑 후 야마시타 공원에서 소화시키기 위해 산책.



전철로 하네다 도착해서 비행기 탑승. 같이 동행한 지인들과 일본 문화에 대해 이모저모 이야기 나누면서 이룩... 대체로 깨끗한 선진국은 맞지만 어딘가 모르게 올드 한 아날로그 인상이 강하며, 건물들도 약간 시멘트 정글처럼 생기가 없어 보인다는 대에 모두 공감. 또한, 택시나 식당에서 말을 걸어도 약간 일부러 못 들은 척하는 느낌도 받았습니다. 그러나, 따지고 들면 바로 수긍하고 친절 모드로 돌변하는 태도가 묘했습니다.



이상, 2023 동경골프페어 다녀온 후기를 마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올댓골프리뷰 : 편집장 일기 (https://v.daum.net/v/bmqBabC23l)

조회수 152회

Comments


bottom of page